두 수도사의 기도제목


두 수도사의 기도제목 

한 수도사가 기름이 필요해 올리브 묘목을 심었습니다. 
그러고나서 "주여, 이 연약한 뿌리가 마시고 
자랄 수 있는 비가 필요하니 단비를 주옵소서"라고 
기도했습니다. 하나님은 단비를 내려주셨습니다. 

그러자 그 수도사는 또다시 기도를 했습니다. 
"주여, 제 나무는 햇빛이 필요합니다. 
주께 기도 드리오니 햇빛을 주옵소서." 

역시 그의 기도대로 검은 구름이 걷히고 
밝은 해가 나왔습니다. 수도사는 이번에는 
"오! 주님, 이 나무를 단단하게 하기 위해서는 
서리가 필요합니다"고 외쳤습니다. 

그랬더니 그 작은 나무에 서리가 앉아 반짝거렸습니다. 
그런데 그 날 저녁에 그만 나무가 죽어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는 동료 수도사를 찾아가 
자신의 이상한 경험을 털어놓았습니다. 
그의 이야기를 들은 동료 수도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도 역시 작은 나무 한 그루를 심어 키우고 있네. 
그런데 보게! 아주 잘 자라고 있지. 
나는 나무를 하나님께 맡기네. 
그 나무를 만드신 하나님께 말이야. 
그 분은 나보다 나무가 필요로 하는 것을 더 잘 알고 계시네. 

그러므로 나는 어떤 방법으로도 
그분의 역할을 고정시키지 않네. 
다만 '주여! 이 나무가 필요로 하는 것을 주옵소서. 
강풍이든 햇빛이든, 또한 비든 서리든 주님이 때를 따라 주옵소서. 
주는 이것을 만드셨고, 그리고 잘 아시나이다'라고 
기도할 뿐이네."

두 수도사의 기도를 비교해 볼 때 어떤 깨달음이 있습니까? 
한 수도사에게는 많은 기도 제목이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이 나무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다 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날마다 나무에게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하나둘 세어가면서 하나님께 일일이 구했습니다. 

그러나 동료 수도사는 매우 간단한 기도를 드렸습니다. 
"주여! 이 나무에게 필요한 것을 주옵소서." 
그는 기도 할 때 자신의 방법을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공급하심을 신뢰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나무를 하나님께 맡겼네."

[김점옥/기적의 기도/브니엘]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