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said NO

나는_blackgus

나는 하느님께 나의 나쁜 습관을
없애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나쁜 습관은 내가 없애주는 것이 아니라
네가 포기하는 것이다.

나는 하느님께 장애아를 완벽하게
고쳐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그의 영혼은 완벽하단다.
그의 몸은 잠깐이란다.

나는 하느님께 인내를 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인내는 긴 고통의 산물이다. 그것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배우는 것이다.

나는 하느님께 행복을 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나는 너에게 축복을 주었다.
행복은 너에게 달려있다.

나는 하느님께 고통을 없애달라고
기도했다.
God said NO
고통은 네가 세상적인 관심에서 벗어나서 나에게로
더 가까이 오게 한단다.
—————————————————————
가슴에 찌잉하게 와닿은 글 ..
어쩌면 지금의 내 상황과 너무 같기에 그런건지도 모르겠다.
믿고 의지할껀 주님뿐 !!!!
그모든게 내 뜻이 아니다. 그분의 뜻이다… 소명이고 사명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