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내리다

오늘특히! 말도 지지리도 안듣는 고집쟁이의 비오는 하루

코앞에 있는 어린이집에 가는데 30분 걸리다니…

   
    
텀벙텀벙 온갖 물 웅덩이에는 다 들어가보는 그녀, 귀엽지만 점점 울화가 치밀었다.

    
 
이건 어제, 

숙모가 사주신 새옷입고 샤랄라~~❤

   
   
알록달록 여러색깔의 꽃이 마냥 신기한 봄처녀~

등원, 하원하는 시간이 점점 길어진다…

같이 놀아줘야지…하면서도 매일은 힘들구나.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